Home

문화행사

국가무형문화재 제95호 '제주민요' 기록 도서 발간

작성일 : 2020-12-14 12:38 작성자 : 김나연 (uuje95@gmail.com)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국가무형문화재 제95호 제주민요의 역사, 음악적·문화적 특징과 가치, 전승 내용 등을 수록한 '국가무형문화재 제95호 제주민요'(이하 '제주민요')를 발간했다.

(사진=문화재청 제공)

'제주민요'는 국가무형문화재의 안정적 보존과 조사·연구를 위한 기록화 사업으로 제작된 도서이다.

종목의 개관, 발생과 전승, 연행양상, 의미와 가치뿐만 아니라 오늘날의 전승 현황과 관련 악보까지 수록돼 있어, 이 한 권의 책으로 전문가와 일반인 모두 제주민요를 쉽게 만나볼 수 있다.

이 책에서는 우선 제주에 분포하는 민요의 전반적 현황과 특징에 대해 다루고, 이 중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노동요 'ᄀᆞ레ᄀᆞ는소리(맷돌 가는 소리)'와 가창유희요 '산천초목', '봉지가', '오돌또기'를 중심으로 그 전승 양상과 특징에 대해 심층적으로 접근했다.

이 민요들은 제주 성읍마을을 뿌리에 두고 공동체 문화를 바탕으로 오랜 세월 전승돼 온 까닭에, 제주 사람들의 공동체 문화와 삶의 방식, 세시풍속, 의례와 의식, 가치관 등 제주 사회를 조망할 수 있는 민속 문화가 총망라돼 있다.

제주민요는 그 자체로 아름다운 향토음악이자 구술문화이기도 하지만, 그 사설이 제주방언으로 불린다는 점에서 역사적·사료적 가치를 지닌다.

제주방언에는 오늘날 일상에서 찾아보기 힘든 우리의 옛말들이 상당수 담겨 있어 한국어의 기원과 전파, 교류의 연계성을 연구할 수 있는 유용한 자료가 될 것이다.

책자에는 제주민요의 쉽고 정확한 이해를 위해 고증 자료와 전승 현장의 사진을 수록하고, 방언에 대한 표준어 표기와 해석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제시했다.

또한 전승 과정의 추이를 살펴볼 수 있도록 제주민요의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경위와 제주민요보존회의 활동 내용을 담았다.

마지막 장에서는 집필자가 현장에서 전승자로부터 직접 채보한 악보를 담아 민요와 국어 연구의 기초 자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국립무형유산원은 국가무형문화재 기록화 사업의 내실화를 통해 무형유산에 대한 국민의 접근성과 관심도를 높이는 한편, 이를 바탕으로 한 연구·활용의 장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해 나아갈 것이다.

발간 도서는 누구나 쉽게 열람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국공립 도서관과 박물관 등 관련 공공기관에 배포할 계획이며, 대형서점이나 인터넷 등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정가 3만원, 305쪽, 도서출판 역락)

 

BEST NEWS

이페이지.

대표 : 한세미

고객센터 : 010-4781-7959

사업자등록번호 : 347-80-016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