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국뉴스

'700년 전, 신안보물선의 침몰' 온라인 전시 개막

작성일 : 2020-08-04 15:41 작성자 : 김나연 (uuje95@gmail.com)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다음(Daum) 포털에서 제공하는 다음갤러리(카카오갤러리)에서 '700년 전, 신안보물선의 침몰' 온라인 전시를 4일 오후 6시부터 공개한다.

(사진=문화재청 제공)

이번 다음갤러리 온라인 전시는 코로나19로 인해 긴 시간 힘들고 지친 국민에게 여름 휴가철을 맞아 시원한 바닷속 난파선과 수중 문화재 이야기를 선사하는 자리이다.

직접 해양유물전시관(목포)을 방문하지 않고도 언제 어디서나 온라인으로 고화질의 신안보물선(신안선)을 만나서 감상할 수 있다.

참고로, 신안선은 중세 무역선으로 1323년경 중국에서 일본을 향해 출항했지만 고려 신안 앞바다에서 침몰하고 말았다.

이후 1975년 신안 섬마을 어부가 중국 도자기를 우연히 발견하면서 다시 세상에 알려졌고, 당시 해저 20m 지점에서는 도자기와 각종 공예품 약 2만7천점, 중국 동전 28t 등이 발굴됐다.

그동안 신안해저유물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해양유물전시관(목포)과 국립중앙박물관, 국립광주박물관 등 주요 소장처에서 여러 차례 소개돼 왔다.

그러나 거대한 신안보물선과 그 안에 실렸던 대표적인 유물들을 한데 모아 감상할 수 있는 온라인 채널이 없어 아쉽다는 의견이 많았다.

다음갤러리 온라인 전시 '700년 전, 신안보물선의 침몰'에서는 국내 최대 규모의 난파선인 '신안선'(길이 약 30m)과 관련 유물 사진 80여 점, 만화 동영상과 기록영화(다큐멘터리) 등 영상 2편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관람객들은 중세 동아시아 사람들의 바닷길 문화 교류를 이해하고, 수백 년 전 차와 향, 장식, 일상생활 문화가 오늘날 우리들의 취향, 미감과 다르지 않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오는 11일부터는 해양유물전시관을 온라인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 '해양유물전시관 e뮤지엄'도 누리집(www.seamuse.go.kr)에 공개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국민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해가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다.

 

BEST NEWS

이페이지.

대표 : 한세미

고객센터 : 010-4781-7959

사업자등록번호 : 347-80-016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