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국뉴스

문화재청, '세종시로 찾아간 해양문화유산' 전시

작성일 : 2020-07-06 12:41 작성자 : 김나연 (uuje95@gmail.com)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정부 혁신의 하나로 해양문화유산에 대한 국민 인식 확대와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이하 태안전시관) 홍보를 위해 '찾아가는 해양문화재' 전시를 오는 7일부터 내달 30일까지 세종시립민속박물관(세종특별자치시 전의면)에서 개최한다.

(사진=문화재청)

'찾아가는 해양문화재'는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운영하는 이동박물관으로, 전국 각지로 찾아가 우리나라 바다에서 발굴한 다양한 해양문화유산을 선보이는 전시다.

태안 전시관은 2018년과 2019년에 태안지역을 중심으로 '찾아가는 해양문화재'를 운영했고, 올해는 영역을 확장해 내륙에 있는 세종특별자치시에서도 해양문화유산을 만나볼 수 있도록 전시를 기획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청자 두꺼비 모양 벼루 등 보물 3점을 포함한 태안해양유물전시관의 대표적인 유물(복제품)과 국내 유일의 수중발굴·탐사 전용 선박인 누리안호 모형 등을 선보이며, 수중 발굴된 목간 모양의 교구를 활용한 체험도 마련했다.

전시가 열리는 세종시립민속박물관은 폐교된 금사초등학교를 개조해 만든 공간으로 세종시의 민속자료 전시와 각종 민속놀이, 체험학습 등 다양한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찾아가는 해양문화재' 전시 기간에도 '전의지역 초등학교 기록전'을 함께 관람할 수 있다.

개관 시간은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오후 5시 30분 입장 마감)로 관람료는 무료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책임 운영기관으로서 목포와 태안의 해양유물전시관을 통해 해양문화유산의 가치와 역사적 의미를 알리기 위한 전시와 행사를 국민에게 제공하고 있다.

앞으로도 다양한 전시·행사의 기획과 제공으로 더 많은 국민이 해양문화유산을 가까이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BEST NEWS

이페이지.

대표 : 한세미

고객센터 : 010-4781-7959

사업자등록번호 : 347-80-01685